상안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도둑을 뉘우치게한 선비 (6학년 5반 허승혁)
작성자 허승혁 등록일 15.06.03 조회수 289

장에 베를 팔러 나갔떤 선비는 베를 비싼 값에 팔아 주겠다는 청년을 만나 베를 건네 주었다.

그런데 베를 비싼 값에 팔아 주겠다던 그 청년은 도둑이였던 것이다.

하지만 선비는 장이 다섯 번 바뀔 동안 그 청년을 기다렸다.

선비의 아내는 선비의 믿음을 답답하게 여기지만 선비는 청년을 끝까지 믿고 기다렸다.

한참 뒤에 우연히 고개를 넘던 청년은 아직도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선비를 보고 크게 뉘우치게 되었다.

그래서 청년은 선비에게 베를 판 돈으로 쌀과 조기를 사 가지고 와서 잘못을 빌었다

이전글 온양이(6학년 5반 박은지)
다음글 오페라의 유령(6학년 5반 허동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