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안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온양이(6학년 5반 박은지)
작성자 박은지 등록일 15.06.03 조회수 263

저번에 국어책에서 온양이를 읽었다 예전 흥남철수이 배경이다 좀있으면 함흥이 불바다가 된다는 소문이 쫙퍼져서 동네에 모든사람이 피난을떠난다 명남이와 명호네는 아직떠나지않았다 그때 할아버지가 이 소문을 엄마께 듣고는 떠나라하였다 엄마는 어떻게 할아버지를 두고 떠나냐고 못떠난다고 하였지만 결국 떠났다 길이 헌병이 길을 막아 배타고 갈수밖에 없었지만 배타는곳에 가니 이불을덮고 정말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하지만 조금씩 줄어드는사람들에 희망을 얻을수있었고  이배를 타지못하면 불바다가 될것같다는생각이든 엄마는 명남이와 명호손을 꼭 잡고는 말했다 이배를 꼭타야되. 배가 오고 많은사람들이 배로 향했다 그 순간 명호가 선장아저씨에게 뛰어가 사정을 말하고 탈수이있었고 배가 떠난뒤 흥남은 불바다가 되는것이 보였다 그리고 엄마는 온양이가 태어났다 너무 감동적인 이야기다

이전글 늑대가들러주는 돼지삼형제(임규성)
다음글 도둑을 뉘우치게한 선비 (6학년 5반 허승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