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안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마당을나온암탉 6학년5반 김세엽
작성자 천사맛쿠키짱! 등록일 15.06.17 조회수 337

 

마당을나온암탉

어느 한 암탉, 잎싹이라는 닭이 큰 희망을가지며 등장했다

그 큰희망을가진 암탉, 이름은 잎싹이다   이 철망이 둘러싸이지 않은 마당으로 나와 알을 품어 보는 게 소원이라고……. 잎싹이 며칠째 알을 낳지 않자 폐계가 되어 구덩이에 버려지게 된다. 그때 들려오는 소리, 청둥오리가 내지르는 소리였다. 목에 털이 다뽑힌 잎싹은 청둥오리 덕분에 살아날 수 있었다. 잎싹이 잘 데가 없자, 청둥오리는 헛간에 자게 해 주기도 하였다. 아침이 되자 잎싹은 수탉 때문에 마당(헛간)에서 나가게 된다. 암탉 잎싹은 마당을 나가서도 꿋꿋이 잘 살아갔다. 헛간에서 알을 낳는 토종 암탉을 보면서 우울증에 걸리기 시작하였고 청둥오리는 새로 사귄 뽀얀 오리와 항상 함께 다녔다. 그 후로는 청둥오리의 그림자마저 볼 수 없었다. 잎싹이 아카시아 나무 밑에서 자던 날, 저편에서 비명소리가 들리고, 잎싹은 놀라서 달려갔다. 하지만 흔적조차 없고, 잎싹은 당황하였다. 다음날 아침 잎싹은 잠잘 곳을 정하고 덤불 속에 들어가 보았는데 거기에는 새하얀 알이 하나 있었다. 잎싹은 알의 주인이 안 나타나는 것을 보고 알을 품어서 탄생시켰다. 잎싹은 여러 가지 고통을 받으며 아기를 날려 보내지만 족제비한테 잡아먹히고 만다.그리고 청둥오리는 열심히 자신의 친구들이랑 열심히 날아갔다 

나는 잎싹이처럼 열심히 청둥오리를 지키는것처럼 한가지일에 포기하지않고 노력해서 이뤄지게해야겠다

 

잎싹아.... 넌 큰꿈을 키웠어...

 

이전글 돈키호테(6-5 이수진)
다음글 지옥학교를 읽고나서-(6학년 2반 박서형)